최종편집일시:2020.09.29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뉴스 육운 해운 자동차 관광항공 물류 오피니언 포토
버스화물택시랜트카
 
전체보기
버스
화물
택시
랜트카
뉴스 홈 육운 택시 기사목록
 
서울시, 택시회사 불법경영 특별단속
민원다발 3개사 특별점검…면허정지기간 운행 등 28건 적발
기사입력 2017-04-17 오전 9:28:00 | 최종수정 2017-04-17 09:28        

서울시가 작년도 상습 불법행위 및 민원다발 택시회사 3곳에 대한 특별점검(1개월)을 실시한 결과, 불법행위가 28건에 달하는 등 심각성이 드러나, 점검대상을 확대해 불법영업행위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3개 회사 특별점검에서 적발된 불법행위는 운전면허 정지기간 중 운행, 정밀검사 미수검자의 운행 등을 비롯한 총 28건이다. 이에 따른 과징금 및 과태료는 3,620만원에 이른다.

시는 확대 실시하는 특별점검을 통해 운수종사자 자격 및 입퇴사 관리위반(운수종사자 입퇴사 보고 미이행 운수종사자 요건 미충족자의 운행 택시운전자격증명 미반납 차고지 밖 교대 등), 운수종사자 안전관리 위반(정밀검사 부적합자의 운행 장시간 운행 운송비용전가 등) 여부를 적극 지도감독할 방침이다.

운수종사자 자격 및 입퇴사 관리위반사항은 해당 회사의 도덕적 해이를 넘어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중대한 위법사항으로 강력하게 행정처분하기로 했다.

서울시 255개의 택시회사 약 35,000명의 운수종사자 중 201612월 말 기준으로 472명이 면허취소·정지자 및 운전 정밀검사 미수검자로 확인됐다. 시는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이러한 종사자가 불법적으로 택시를 운행하는 사례가 없는지 전면 조사할 계획이다.

2만여 대의 법인택시가 운행되려면 4만 명 정도의 운수종사자가 필요하다. 하지만 택시운수업이 기피 직종으로 인식되어 보유대수에 비해 실질운수종사자 수가 부족하자, 부적격 운수종사자를 채용해 불법 경영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시는 운수종사자자격관리시스템을 통한 운수종사 부적격자 운행제한을 활용하여 현 단속의 한계점을 보완할 방침이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현대·기아자동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택시 기사목록 보기
 
  육운 주요기사
전국렌터카공제조합 정기총회 실시
버스공제조합 대형사고 예방 우수 승무원 표창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 확대⋅신설 토론회
서울시, 택시회사 불법경영 특별단속
전국개별화물연합회-주식회사 케이티 업무협약식
‘티머니onda' 택시기사가 누리는 프리미엄 서비..
현대·기아자동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코로나19로 고속버스·시외버스 승객 70~80% 급감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산청 남사예담촌
‘티머니onda' 택시기사가 누..
전국개별화물연합회-주식회사 ..
기아차, ‘그랜버드 슈퍼 프리..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상호 : 운송신문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동 311-13(통일로 856번지) 메트로타워 913호
대표전화 : 02-388-6424   팩스번호 : 02-386-6425   이메일 : ssoup@hanmail.net)
Copyright(c)2020 운송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