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9.29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뉴스 육운 해운 자동차 관광항공 물류 오피니언 포토
버스화물택시랜트카
 
전체보기
버스
화물
택시
랜트카
뉴스 홈 육운 버스 기사목록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 확대⋅신설 토론회
승합차 통행량 전체 15% 이상, 도로효율 제고해야
기사입력 2017-04-07 오후 1:56:00 | 최종수정 2017-04-07 13:56        

바른정당 사무총장인 김성태 의원은 국토교통부한국운수산업연구원의 후원으로 지난 321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유관기관과 버스업계,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전국버스연합회 김기성 회장과 자동차노동조합연맹 류근중 위원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성태 의원의 개회사와 국토교통부 최정호 차관의 축사를 시작으로, 한국운수산업연구원 조규석 선임연구위원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필요성 및 확대신설 방안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발표내용은 세종시지방혁신도시 건설과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등으로 서울지역 간 교통수요가 증가하여 상습정체가 예상되는, 영동고속도로(신갈JCT여주JCT)의 주말 버스전용차로 신설과 경부고속도로(오산IC천안JCT)의 평일 버스전용차로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들 구간은 제2영동고속도로와 세종평택 자동차전용도로 등 대체도로가 개통되고, 편도 4차로 이상으로 버스와 승합차 통행량이 전체의 15% 이상을 차지하여 버스전용차로를 운영하는 것이 도로효율을 제고하는 것으로 제시되었다.

또한 버스전용차로를 통해 버스의 시간경쟁력을 확보하여 교통수단전환을 촉진하는 한편, 교통효율성을 제고하고 교통약자의 교통형평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 밖에 도심과의 연결성 강화가 병행되어야 하며, 경부고속도로(금호동대구)와 남해고속도로 등 지방에도 버스전용차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김성태 의원실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을 위한 공청회 성격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10월까지 버스전용차로를 영동선에 신설하고 경부선에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버스공제조합 대형사고 예방 우수 승무원 표창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버스 기사목록 보기
 
  육운 주요기사
전국렌터카공제조합 정기총회 실시
버스공제조합 대형사고 예방 우수 승무원 표창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 확대⋅신설 토론회
서울시, 택시회사 불법경영 특별단속
전국개별화물연합회-주식회사 케이티 업무협약식
‘티머니onda' 택시기사가 누리는 프리미엄 서비..
현대·기아자동차,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
코로나19로 고속버스·시외버스 승객 70~80% 급감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산청 남사예담촌
‘티머니onda' 택시기사가 누..
전국개별화물연합회-주식회사 ..
기아차, ‘그랜버드 슈퍼 프리..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상호 : 운송신문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동 311-13(통일로 856번지) 메트로타워 913호
대표전화 : 02-388-6424   팩스번호 : 02-386-6425   이메일 : ssoup@hanmail.net)
Copyright(c)2020 운송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