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1.22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뉴스 육운 해운 자동차 관광항공 물류 오피니언 포토
 
전체보기
정책
이슈
경제
환경
뉴스 홈 뉴스 환경 기사목록
 
서울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건강 지킨다
노후 화물차 진입제한 및 친환경 건설기계 사용 의무화
기사입력 2017-04-17 오전 11:30:00 | 최종수정 2017-04-17 11:30        


꽃 피는 봄이 왔지만 맘 놓고 꽃놀이 가기가 꺼려진다. 연 초부터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 때문이다. 마스크가 필수품이 되고 아침에 일기예보 대신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등 미세먼지가 시민들에게 끼치는 불편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가 시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하고 가용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여 시민건강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시민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

시는 전국 노후 화물차량의 공공물류센터 진입을 제한하고 서울시가 발주한 공사장에는 친환경 건설기계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을 골자로 봄철 미세먼지 대책을 내놓았다.

2012년부터 추진중인 노후경유차량의 서울시내 운행제한 제도가 올해 수도권 등록차량까지 확대되었으나 경계가 없는 대기오염의 이동 특성을 볼 때 수도권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전국 단위로 확대해 실효성을 높이고, 서울시가 발주하는 공사장에서는 친환경 건설기계 사용을 의무화하여 대기오염 저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도로먼지 저감을 위해 분진흡입 차량뿐만 아니라 물청소차까지 적극 활용하기로 했으며, 건설공사장 등 생활주변 비산먼지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시민건강 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서울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2년까지 감소추세를 보이다가 2016년에 전년대비 3/증가했다. 금년에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3회나 발령되는 등 대기질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올해 331일까지 초미세먼지 누적평균 농도가 33.6/로 같은 기간 201528.1/, 201627.6/보다 높았으며, ‘나쁨이상 일수는 201511, 201613일이었으나, 2017년에는 3월말까지 14일로 크게 증가했다. 서울시는 평균기온 상승 등 기후변화로 인한 2차 오염물질 생성 증가, 오염물질 배출량이 높은 경유차의 수도권 등록이 2016.734만대에서 2017.141만대로 늘어나는 등 국내외 오염물질 유입량 증가가 서울지역 미세먼지 농도 상승의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SL공사, 시민과 함께 숲 조성키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공공부문 발령' 추가
환경 기사목록 보기
 
  뉴스 주요기사
[히트 예감] 마케팅용 자동차 진단장비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서울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건강 지킨다
[화제의 신제품] OPTEC 수소발전장치
“류시원 팀, 보쉬 후원 업고 챔피언까지 갑니다..
SL공사, 시민과 함께 숲 조성키로
버스공제조합 대형사고 예방 우수 승무원 표창
용산역에서 KTX 갈아타기 쉬워졌다!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카컴연합회 임원 해외 워크샵 ..
KTX 송도역󰡑복합환승..
버스환승-카셰어링 되는 ‘하..
한국타이어, ‘2017 CJ대한통..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상호 : 운송신문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동 311-13(통일로 856번지) 메트로타워 913호
대표전화 : 02-388-6424   팩스번호 : 02-386-6425   이메일 : ssoup@hanmail.net)
Copyright(c)2020 운송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