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1.22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뉴스 육운 해운 자동차 관광항공 물류 오피니언 포토
 
전체보기
정책
이슈
경제
환경
뉴스 홈 뉴스 경제 기사목록
 
[한국관광공사 추천 가볼만한 곳]
봄날 떠나는 맛있고 재미난 대구 야시장 여행!
기사입력 2017-04-17 오전 10:42:00 | 최종수정 2017-04-17 10:42        

활짝 핀 봄꽃과 한결 푸근해진 날씨가 밤낮없이 나들이를 부추긴다. 이맘때는 맛있고 재미난 야시장 여행이 진리다. 특히 미식가와 식도락가, ‘먹방여행자라면 도저히 뿌리칠 수 없는 유혹이다.

교동 도깨비야시장은 20165월 대구에서 처음 선보인 야시장이다. 25개 점포로 시작했으나, 서문시장 야시장 개장 후 다소 축소되어 지금은 10여 개 점포가 손님을 맞는다. 규모는 다소 작아도 대구역과 가까운데다 젊고 활기찬 동성로의 분위기가 어우러져 또 다른 매력이 있다. 교동귀금속거리, 야시골목, 구제골목, 통신골목 등 동성로의 명물 골목 구경과 야시장 탐험을 엮으면 재미난 하루 코스가 된다.

해가 지기 전인 오후 6시 무렵, 야시장에 가족과 연인, 친구, 직장 동료 등 손님이 삼삼오오 찾아들기 시작했다. 몇몇 인기 있는 점포는 아직 음식이 준비되지 않았는데도 줄이 이어졌다. 저마다 독특하고 기발한 레시피로 손님을 불러 모으는데, 이곳에선 웬만한 산해진미가 아니면 명함도 못 내밀 것 같다. 오동통한 새우와 팽이버섯을 삼겹살에 돌돌 말아 구운 버섯새우말이, 토치를 이용한 직화구이 불막창, 무즙을 사용해 만든 무떡볶이 등 어느 것 하나 평범한 메뉴가 없다. 점포 사이에 간이 테이블이 마련되어 편하게 앉아서 먹을 수 있다.

교동 도깨비야시장은 토요일에 찾으면 두 배 더 즐겁다. 프리마켓이 함께 열리기 때문이다. 손글씨로 꾸민 엽서와 드라이플라워, 꽃고무신, 더치커피 등 야시장과 더불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토요일에는 시장 골목을 벗어나 대구역 맞은편 대우빌딩 앞부터 옛 한일극장 횡단보도 구간 사이 넓은 공간에서 열린다. 야시장은 매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플리 마켓은 토요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운영된다.

대구에는 매일 밤 열리는 야시장이 하나 더 있다.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서문시장 야시장이다. 따스한 봄날, 때맞춰 날아든 서문시장 야시장 재개장 소식이 무척 반갑다. 작년 말 화재 이후 임시 휴장하던 서문시장 야시장이 지난 33, 다시 열고 전국의 여행자를 유혹한다. 20166월 개장한 서문시장 야시장은 첫날 약 20만 명이 다녀갔을 정도로 문 열자마자 전국 명소로 급부상했다. 서문시장 안 350m 정도 이어진 주 통로에 밤이면 음식과 잡화, 소품 등을 판매하는 노란색 점포 80여 개가 불을 밝힌다.

서문시장 야시장에선 입만 행복한 것이 아니다. 거리 한쪽에 마련된 무대에서 작은 콘서트와 공연이 끊이지 않는다. 무대가 아니라도 곳곳에서 버스킹이나 자유 공연을 하는 아티스트를 만날 수 있다. 때때로 벌어지는 경품 행사와 건물 벽면에 펼쳐지는 미디어파사드가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서문시장 야시장은 서문시장이 파한 뒤 오후 7시부터 1130(·토요일 자정)까지 열린다. 찾아갈 때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서문시장역 3번 출구에서 1분가량 직진하면 야시장 입구에 닿는다. 연중무휴로 장이 서지만 평일에도 북적이고 주말이나 휴일에는 발 디딜 틈이 없으니, 가급적이면 평일에 방문하기를 권한다.

대구약령시는 조선 시대부터 전국 3대 한약재 전문 시장이 운영된 곳이다. 지금도 이곳에 한약방과 한의원이 밀집하고, 약령시한의약박물관이 세워졌다. 우리나라 한의약의 역사와 한약재에 쓰이는 약초가 이해하기 쉽게 전시된다. 박물관 관람 후엔 한약재를 이용한 족욕을 즐겨보자. 맞은편 건물 지하에 꾸며진 청춘살롱은 약차를 마시며 여행 중 지친 걸음을 쉬었다 갈 수 있는 곳이다.

박물관에서 나와 진골목을 지나 화교협회에 도착하면 근대문화골목 투어가 마무리된다. 여기에 대구근대역사관을 추가하면 여행이 더 풍성해진다. 일제강점기에 지은 르네상스 양식 건물에 대구의 근현대사가 온전히 담겼다. 대구근대역사관은 근대문화골목 마지막 코스인 화교협회에서 5분 정도 걸어가면 된다.

시간이 넉넉하면 김광석다시그리기길도 들러보길 추천한다. 방천시장 인근 골목에 김광석을 테마로 조성된 벽화 거리로 그림과 조형물, 공연장 등이 알차게 꾸며졌다. 2010년 첫선을 보인 뒤 지속적으로 벽화를 보수하고 거리를 확장하고 있으며, 주변에 카페와 음식점, 소품 숍 등 먹거리와 볼거리도 많아 주말 가족 나들이나 데이트 코스로 손색이 없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방한 일본시장 회복 가속화 위한 바이럴 마케팅
캠핑장 표준모델 '국립 숲속야영장' 조성 순조
경제 기사목록 보기
 
  뉴스 주요기사
[히트 예감] 마케팅용 자동차 진단장비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서울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건강 지킨다
[화제의 신제품] OPTEC 수소발전장치
“류시원 팀, 보쉬 후원 업고 챔피언까지 갑니다..
SL공사, 시민과 함께 숲 조성키로
버스공제조합 대형사고 예방 우수 승무원 표창
용산역에서 KTX 갈아타기 쉬워졌다!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카컴연합회 임원 해외 워크샵 ..
KTX 송도역󰡑복합환승..
버스환승-카셰어링 되는 ‘하..
한국타이어, ‘2017 CJ대한통..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상호 : 운송신문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동 311-13(통일로 856번지) 메트로타워 913호
대표전화 : 02-388-6424   팩스번호 : 02-386-6425   이메일 : ssoup@hanmail.net)
Copyright(c)2020 운송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