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1.22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뉴스 육운 해운 자동차 관광항공 물류 오피니언 포토
기자수첩탐방컬럼
 
전체보기
기자수첩
탐방
컬럼
뉴스 홈 오피니언 탐방 기사목록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 국민 84% “좋아요”
국민 95%,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바람직한 정책으로 평가
기사입력 2017-04-07 오후 1:52:00 | 최종수정 2017-04-07 13:52        

 

국토교통부가 진행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정책에 대한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 국민들의 약 95%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제도를 바람직한 정책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84%는 버스전용차로의 확대·신설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토교통부가 올해 업무계획으로 발표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민이 원하는 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한국갤럽에 의뢰하여 실시된 것이다.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69세 성인 남녀 1,000(표본추출)에 대해 지난 3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동안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이루어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에 대한 대국민 여론조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장거리 이동 시 교통수단) 일반국민들의 장거리 이동 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자가용’(42.6%), ‘시외·고속버스’(36%)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 ‘학생’, ‘저소득층등의 집단에서는 자가용 등 타 교통수단보다 시외·고속버스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장거리 이동 시 교통수단을 선택하는 주요 기준으로 신속성’(38.3%)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20대 이하’, ‘학생’, ‘월 평균 가구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계층에서는 요금수준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버스전용차로제에 대한 평가) 현재 시행 중인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에 대해서는 응답자 대부분인 94.9%바람직하다‘(매우 바람직하다 31.8%+바람직하다 63.1%)고 답했으며, 제도 도입에 따른 주된 효과로 통행시간 단축‘(51.3%), ’정해진 시간에 도착‘(29.7%) 순으로 조사되어 전용차로제가 버스차량의 신속성정시성개선에 크게 기여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버스전용차로제의 장점으로 인해 장거리 이동 시 시외고속버스를 선택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응답자의 3분의 2(68.4%)를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버스전용차로제의 신설·확대)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신갈JCT여주JCT 구간) 신설 필요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4.7%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평일구간 확대(오산IC천안JCT)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3.9%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 5명 중 4명 이상(82.5%)이 전용차로를 신설·확대할 경우 시외고속버스를 더 많이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해 정책 방향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버스전용차로제의 개선사항) 버스전용차로제의 개선을 위해서는 운영구간 연장’(58.2%), ‘진입차량의 제한’(57.5%)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중복응답 허용)한 사람이 대부분이었으며, 향후 버스전용차로를 확대할 경우, ‘일반차량(버스전용차로 비 대상 차량)의 버스전용차로 이용 단속 강화‘(42.3%)와 일반차량의 불편 최소화’(30.9%)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 고속도로의 효율적 활용 및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의 긍정적인 효과와 제도의 확대·신설 방안에 대해 상당한 수준의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파악된다.”라고 하면서, “현재 추진 중인 영동고속도로 전용차로 신설 및 경부고속도로 평일 운영구간 확대는 관계 기관인 경찰청과 도로공사와 함께 협업하여 관련고시 개정, 전용차로 차선 및 안내표지 설치, 위반차량 단속 등 필요한 사항을 충실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당시(唐詩)로 대륙 중국을 헤아려보자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탐방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 국민 84% “좋아요..
당시(唐詩)로 대륙 중국을 헤아려보자
SL공사,‘2017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 대상’수상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카컴연합회 임원 해외 워크샵 ..
KTX 송도역󰡑복합환승..
버스환승-카셰어링 되는 ‘하..
한국타이어, ‘2017 CJ대한통..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상호 : 운송신문  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동 311-13(통일로 856번지) 메트로타워 913호
대표전화 : 02-388-6424   팩스번호 : 02-386-6425   이메일 : ssoup@hanmail.net)
Copyright(c)2020 운송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